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1조원 갑부’ 45명…역대 최대

한국에서 재산이 1조원을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역대 최대였다. [중앙포토]

한국에서 재산이 1조원을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역대 최대였다. [중앙포토]

한국에서 재산이 1조원을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역대 최대 수치가 나왔다.  
 
7일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한국 부자 50위’ 명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재산이 10억 달러(1조700억원)를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지난해 38명보다 7명 늘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부자는 각각 한국 갑부 1위, 3위를 차지했다. 이 회장은 재산이 206억 달러로 10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10억 달러)으로 1년 사이에 재산이 478% 불어났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9억 달러), 4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76억 달러)이 차지했다.  
 
5~8위는 김정주 NXC 대표와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이사회 의장,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이 차지했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각각 9, 10위에 올랐다.  
 
올해 50위 안에 처음 등장한 갑부는 3명으로, 11위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27억5000만 달러) 등이다.  
 
이처럼 한국에서 갑부가 늘어난 것은 “남북 긴장이 완화되면서 기업과 시장에 호재가 됐기 때문”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