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린 공사대금‧임금 달라” 50m 크레인 오른 하청업체 대표

밀린 공사대금과 임금을 달라며 50m 크레인에 오른 50대 남성이 농성 10시간 만에 내려왔다. [연합뉴스]

밀린 공사대금과 임금을 달라며 50m 크레인에 오른 50대 남성이 농성 10시간 만에 내려왔다. [연합뉴스]

 
밀린 공사대금과 임금을 달라며 고공농성을 벌인 50대 남성이 10시간여 만에 내려왔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재하도급업체 대표인 A(54)씨는 이날 오전 6시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한 신축사옥 건설 현장에 설치된 50m 높이 크레인에 올라 농성을 시작했다.
 
A씨는 원청 업체를 상대로 그동안 밀린 공사대금과 체불임금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현장에 안전매트 등을 설치했다.
 
원청 업체와 합의한 A씨는 농성 10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3시 50분 지상으로 내려왔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