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발 용서해주세요" 학대로 숨진 5살 여자아이의 글

지난 3월 부모의 학대로 숨진 채 발견된 5살 일본 여자아이 후나토 유아양이 생전 매일 쓴 노트가 발견됐다. [사진 YTN]

지난 3월 부모의 학대로 숨진 채 발견된 5살 일본 여자아이 후나토 유아양이 생전 매일 쓴 노트가 발견됐다. [사진 YTN]

지난 3월 일본에서 부모의 학대로 숨진 채 발견된 5살 여자아이 후나토 유아양이 생전 연필로 쓴 노트가 발견됐다.
 
7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도쿄 경시청은 이미 상해죄로 기소됐던 아버지 후나토 유다이(33)와 어머니 유리(25)를 보호책임유기 혐의로 다시 체포했다. 경찰은 또 도쿄 메구로에 있는 이들의 집을 압수수색해 숨진 후나토 유아가 매일 쓴 글이 담긴 노트를 찾아냈다.
 
경시청에 따르면 숨진 유아는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자신의 몸무게를 써넣고 히라가나 쓰기 연습을 했다.  
 
유아는 “아빠 엄마가 더 이상 말하지 않더라도 앞으로는 좀 더 잘하겠어요” “제발 용서해주세요” “지금까지 매일 해온 것처럼 바보같이 놀기만 하지 않겠어요” 라고 적었다.  
 
경시청은 유아가 매일 자신의 체중을 적은 것은 아버지로부터 “너무 뚱뚱하다”고 야단맞은 후 식사를 조금밖에 먹지 못한 채 몸무게를 기록하도록 강요받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숨진 유아는 아버지 후나토 유다이의 친딸이 아닌 어머니 유리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의붓딸이다.
 
아버지 후나토 유다이는 유아가 목욕 중 말을 듣지 않았다는 이유로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또 집 냉장고 앞에 책꽂이를 세워둬 유아가 냉장고를 못 열도록 하기까지 했다. 
 
유아의 체중은 숨졌을 당시 제대로 먹지 못해 12.2kg이었다. 유아는 또 지난 1월 이 집으로 이사 온 후 숨질 때까지 단 한 번밖에 외출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유아가 도쿄로 이사 오기 전 가가와현에 살 당시에도 2016년과 2017년 아동상담소에 임시 보호됐었으나 아버지 후나토 유다이는 2번 모두 불구속 입건됐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일본 여론은 어린이 학대를 뿌리 뽑기 위한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