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대학교 작업치료과, 팀별 경쟁 통해 우수한 성과 창출

 경복대학교 작업치료과(학과장 박우권)는 2학년 캡스톤 디자인 과목을 팀제로 운영해 눈부신 성과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캡스톤 디자인 과목 운영 기술특허출원 및 전국공모전 수상

작업치료과에서는 현재 캡스톤 디자인 과목을 5개팀으로 나눠 운영하고 있으며, 팀 특성에 맞는 주제 선정 및 경쟁심 유발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알파 코어 1팀(Alpha Core-1)은 지난해 12월 ‘편마비 환자를 위한 한손으로 조작이 가능한 튜브형 전용 용제 압출기’로 기술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이 특허는 한쪽 손만 사용 가능한 환자가 칫솔에 치약을 안전하게 짜 양치질을 할수 있도록 고안한 장치다. 같은 대학 디자인과 김기준 교수팀과 협업하여 최종 완성했다.  
 
알파 코어 2팀(Alpha Core-2)은 지난해 11월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 주최 낙상치매 비즈니스 국책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치매환자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여 장려상을 수상했다.  
 
알파 코어 3팀(Alpha Core-3)은 병원환자 감염관리 컨셉으로 의료기분야 ‘좌변기 시트용 위생 커버’를 개발하여 지난 4월 특허청에 디자인 출원을 완료했다.
 
캡스톤 디자인은 산업현장에서 부딪칠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고 산업 현장의 수요에 맞는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작품을 기획, 설계, 제작하는 전 과정을 경험하게 하는 '창의적 종합 설계' 교육 과정을 뜻한다.  
한편 작업치료과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Special Olympics Korea 영유아 선수 지도자과정’에 매회 20명 정도를 꾸준히 참여시키고 있다. 이 과정은 국비지원이며 특수교육, 작업치료, 특수체육, 물리치료를 전공으로 하는 대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업계에서 공신력이 높아 취업에 유리하다.
 
박우권 작업치료학과장은 “각 학생의 특성과 희망진로에 따라 적절한 활동과 취업스펙을 쌓을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앞으로도 더욱 체계적인 진로 디자인을 통해 작업치료과 학생들의 차별성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