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13 앞두고 등장한 조선시대 지방관 '수령 7사' 살펴보니…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지역 기록유산에 등재된 편액들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 현판수장고 내부 모습. [중앙포토]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지역 기록유산에 등재된 편액들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 현판수장고 내부 모습. [중앙포토]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국학진흥원이 조선 시대 지방관(地方官)의 일곱 가지 덕목을 묶은 '수령 7사'를 소개했다. '지방선거, 누구를 뽑아야 할까?.'라는 주제로 자체 발행 웹진『담(談)』6월호를 통해서다. 
 
한국국학진흥원 측은 7일 "조선 시대엔 왕의 명을 받은 지방관을 전국 330여개의 고을에 파견해 왕의 대리자로서 백성을 살피도록 했다. 이때 수령이 해야 할 일을 '수령 7사'라고 했다"며 "지금의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해야 할 일과 비슷한데, 지방선거 공약으로도 유의미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수령 7사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경북 안동에 있는 한국국학진흥원. [중앙포토]

경북 안동에 있는 한국국학진흥원. [중앙포토]

우선 첫 번째는 농상성(農桑盛)이다. 농업과 양잠에 힘쓰라는 것인데, 요즘 상황으로 바꾸어 보면 주민들이 잘 먹고 살 수 있도록 경제 문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는 의미다. 두 번째는 호구증(戶口增)이다. 말 그대로 호구 수를 증가시키는 업무다. 현재의 지자체 인구 증가 책과 유사하다. 세 번째와 네 번째는 학교를 만들고 관리하는 학교흥(學校興)과 군정을 정비하는 일. 즉 지역 치안을 잘 살펴야 한다는 의미인 군정수(軍政修)다. 
 
다섯 번째는 부역균(賦役均)이다. 부역의 부과를 균등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섯 번째는재화의 소유권이나 신분 간 문제에 얽힌 백성들의 분쟁을 잘 정리해야 한다는 사송간(詞訟簡)이다. 
 
마지막 일곱 번째는 간활식(奸猾息)이다. 행정실무를 장악한 향리(鄕吏)와 품관(品官)을 관리하고 제재해야 한다는 뜻이다. 현재 상황으론, 지자체 공무원들의 부당한 행위를 잘 관리해야 한다는 뜻이다. 
조선시대 지방관을 표현한 이미지. [사진 한국국학진흥원]

조선시대 지방관을 표현한 이미지. [사진 한국국학진흥원]

조선 시대 지방관은 왕이 뽑았다. 지역 주민이 직접 투표를 통해 선발하는 요즘의 지방관과는 다르다. 하지만 지방관이 왕 또는 주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지역 살림을 책임지고 운영한다는 점은 같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관 자체가 권한이기보다 무거운 책임이라는 뜻의 수령 7사에 눈길이 가는 이유라고 한국국학진흥원 측은 설명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조선 시대 지방관의 다양한 생활상을 찾아볼 수는 검색 서비스(http://story.ugyo.net)를 제공하고 있다. 당시 지방 선비들이 직접 쓴 일기류 244권을 통해서다. 떠나는 수령에 대한 평가, 새 목사를 맞기 위해 언 뱃길을 도끼로 깨고 목사를 마중 나온 주민들, 상여 일꾼을 관청에서 빌렸다는 내용, 신임 감사가 추악한 모습을 드러냈다는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일기도 있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