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중 발레' 金 딴 변진섭 아들 스스로 '국가대표'…자격 논란

과거 한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변진섭 부자. [사진 MBC 방송 캡처]

과거 한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변진섭 부자. [사진 MBC 방송 캡처]

가수 변진섭의 차남 변재준(15·동광중)이 국제수영연맹(FINA) 월드시리즈 참가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변재준과 이가빈(15·동광중)은 지난 1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 서리에서 열린 2018 FINA 아티스틱스위밍 월드시리즈 캐나다오픈 혼성듀엣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을 땄다. 1팀만 참가한 이 부문에서 변재준·이가빈은 70.4526점을 얻었다. 아티스틱스위밍은 흔히 '수중 발레'라 불리는 종목이다.
 
논란은 경기 후 불거졌다. FINA 홈페이지에 변재준·이가빈의 소속이 클럽팀이 아니라 국가대표를 뜻하는 '한국(KOR)'으로 표기된 것이다. 시상식에서도 태극기가 걸리고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시상식 당시 전광판에는 태극기 아래 '조선인민공화국(P.R. of Korea)'이라는 글자가 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한수영연맹 측은 이들에게 국가대표 자격을 준 적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의 경기력이 검증되지 않았다고 판단해 변재준·이가빈 측의 파견 승인 요청을 거절했다는 것이다. 
 
월드시리즈 경우 신청서에 국가연맹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변재준·이가빈 측은 성남시수영연맹의 승인을 받아 대회에 출전했다는 게 대한수영연맹 측 주장이다. 이에 대한수영연맹은 절차를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대한수영연맹은 캐나다오픈 조직위원회 측에도 변재준·이가빈이 대한수영연맹 승인 없이 대회에 참가한 경위 설명을 요구한 상태다.
 
이에 대해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국가대표 출신인 변재준 군의 어머니 이주영 감독은 한 매체를 통해 "경험이 필요했을 뿐 국가대표를 사칭할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KOR' 표기는 곧 정정된 것으로 안다"며 "우리는 '스타싱크로클럽'으로 출전신청을 했다"고 말했다.
 
아티스틱스위밍 혼성듀엣은 신생 종목이어서 세계적으로 선수 저변이 약하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혼성듀엣 프리에 출전한 국가는 11개국에 불과했다.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 역시 물론 없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혼성듀엣은 정식 종목으로 치러지지 않는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해 말 아티스틱스위밍 국가대표 선발전 때 혼성듀엣 대표를 따로 뽑지 않았다.
 
연맹 관계자는 "변재준·이가빈 측은 경험을 쌓기 위해 대회 출전을 강행했다는 입장"이라며 "국가연맹 승인 없이 출전할 수 있는 작은 대회도 있는데 출전을 강행했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변재준과 이가빈은 이번 주 열리는 아메리카오픈에는 미국 클럽팀 소속으로 출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