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CVID합의 아니면 북미회담 파기해야…한반도 재앙될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종합어시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종합어시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이번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의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회담을 중단·파기하는 것이 차라리 옳은 일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더 이상 북한에 속아서는 안 된다.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앉은 이유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의 결과다. 김정은의 선의나 자발적 의지가 아니라는 것이 저의 솔직한 판단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홍 대표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의 정치적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미국 입장에서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와 지원, 나아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북한의 체제보장 요구까지 받아들일 수 있다"며 "만약 그런 결과가 나온다면, 이는 차라리 회담을 안 하니 보다 못한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이번 미북회담을 통해 ‘C.V.I.D’ 에 의한 완전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C.V.I.D’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북한의 핵기술 자료를 폐기하고 핵과 미사일 관련 기술자들을 다른 업무로 전환하여 영구히 핵능력을 제거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핵탄두와 ICBM의 미국 내 조기 반출’이 실현되기를 바란다"라며 "북한이 멋대로 합의문을 해석해서 약속을 어기거나 지연시키는 일이 없도록, 구체적인 내용과 비핵화 프로세스를 담아서 작성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종전 선언은 완전한 비핵화의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고 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진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북한 비핵화 완료 후 보상’이라는 기존의 원칙이 확고히 지켜져야 하는 동시에, 북한의 생·화학무기에 대해서도 폐기를 요구하고, 이에 대한 합의가 나오기를 기대한다"면서 "북한의 인권상황 개선을 김정은에게 강력하게 요구하는 동시에, 북한의 개혁·개방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대표는 국내 경제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나라를 발전시켜 온 시장경제 체제가 크게 흔들리는 상황"이라며 "최저임금 급등과 근로시간 단축, 귀족노조에 휘둘리는 노동시장의 경직성 강화는 경제를 절망의 나락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키는 것만이 대한민국의 영속적인 발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확고한 입장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고, 6월 13일 지방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면서 "정부의 독주를 견제할 힘을 달라"고 호소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