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상한 음파, 美대사관 습격···중국서도 뇌손상 피해 속출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중국에서 근무하는 미국 외교관들이 정체불명의 이상한 소리에 노출돼 외상성 뇌손상(TBI)를 일으키는 사례가 증가해 미국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국무부가 이상한 소리에 시달려온 주 광저우 총영사관 근무자 2명을 본국으로 대피시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보다 앞서 같은 총영사관 소속 외교관도 지난해 말부터 올해 4월까지 이상한 소리에 시달리다 가벼운 TBI증세가 나타나 최근 미국으로 돌아갔다.  
 
이로써 이상한 소리로 인해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본국으로 사례가 3건으로 증가했다.  
 
미국 국무부는 본국 의료팀을 현지에 급파해 170명에 달하는 외교관 및 여타 직원들의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미국 정부는 이같은 이상 사례가 중국이나 러시아 등 국가의 음파 공격 등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들 국가가 관여했다는 구체적인 증거가 확보된 것은 아니다.  
 
이같은 증상은 지난해 5월을 전후로 쿠바에서도 일어난 바 있다. 
 
당시 쿠바에서 근무하는 미국 대사관 직원과 가족 등 21명도 이상한 소리에 시달리다가 다양한 질환이 생겼다.  
 
쿠바 정부는 자신들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자국 외교관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다면서 미국에 주재하는 쿠바 외교관 15명을 추방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기관 간 협력 체계로 설명되지 않은 건강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며 "부상의 정확한 성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