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렵게 미국행' 강정호 "이제 술은 완전히 끊었다"

"술은 완전히 끊었다."
 
음주 운전 뺑소니 사고 이후 어렵게 미국프로야구에 복귀한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이렇게 선언했다. 
 
3번째 음주운전 사고가 적발돼 미국 비자가 나오지 않아 야구 인생을 끝낼 뻔했던 강정호는 "이후 술을 마시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피츠버그-포스트 가제트 캡처]

3번째 음주운전 사고가 적발돼 미국 비자가 나오지 않아 야구 인생을 끝낼 뻔했던 강정호는 "이후 술을 마시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피츠버그-포스트 가제트 캡처]

강정호는 7일(한국시간) 피츠버그-포스트 가제트와 인터뷰에서 "그 일 이후, 한 번도 술을 마시지 않았고, 앞으로도 입에 술 한 방울도 안 댈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 뺑소니 사고를 냈다. 과거 두 차례 음주 운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고,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미국 정부로부터 취업비자 발급을 계속 거부당하면서 지난 시즌을 통으로 날렸다.  
 
강정호는 올해 도미니카공화국 미국 대사관에서 겨우 비자를 발급받아 지난달 피츠버그 구단에 합류했다. 그리고 현재는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피츠버그 구단 훈련장에서 뒤늦은 훈련을 하며, 피츠버그 산하 상위 싱글A 구단인 브레이든턴 머로더스에서 실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미국 언론에서도 강정호의 음주 운전을 충격적인 사건으로 보고 있다. 이에 피츠버그-포스트 가제트는 이번 인터뷰에서 강정호의 음주운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물어봤다. 
 
강정호는 이전에 적발됐던 두 건의 음주 운전을 피츠버그 구단은 물론이며, 전 소속팀인 넥센 히어로즈에도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그런 결정을 내렸다"면서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강정호는 지난해 말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윈터리그에 뛰면서도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료들과 럼 공장을 갔는데, 술은 마시지 않았다. 당시 함께 갔던 누구라도 내가 술을 마시지 않았다는 걸 확인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정호는 미국에서도 운전대를 잡지 않는다. 통역이 개인 운전사 역할까지 맡고 있다. 강정호는 "주위 사람들이 술을 먹는 건 괜찮지만, 나는 술에서 완전히 멀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강정호는 상위 싱글A에서 타율 0.462(13타수 6안타), 2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조만간 트리플A로 승격해 타격감을 끌어올린 후 빅리그에 갈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