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몰카 범죄’ 도서관에서 몰래 여고생 하체 촬영한 20대 덜미

[연합뉴스]

[연합뉴스]

 
도서관에서 앞자리 여학생의 하체를 휴대폰 카메라로 몰래 찍은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7일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김모(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4일 오후 8시께 성남시 중원구 한 도서관 열람실에서 자신의 휴대폰을 테이블 아래로 내려 맞은편에 앉은 여고생의 치마 속을 몰래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학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씨 휴대전화 갤러리에서 다수 여성의 얼굴과 뒷모습 등이 찍힌 사진 1만여장을 발견한 뒤 김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저장된 사진 중 여성의 은밀한 신체 부위가 찍혀있는 사진은 10여장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카메라 사진 촬영 소리를 없애주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몰카를 찍었다”며 “현재 혐의를 모두 인정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증거 수집·분석)을 통해 김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