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서관 다녀올게"…20대 공시생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

 [중앙포토]

[중앙포토]

도서관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뒤 행방불명된 20대 공시생이 실종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6일 오후 3시 30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한 공터에서 공시생 민모(25)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앞서 민씨 가족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께 도서관에 다녀오겠다며 나간 민씨가 귀가하지 않자 이튿날 새벽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민씨는 하늘을 보고 누운 채 숨져 있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 옆에서는 휴대전화와 분말 형태의 약이 발견됐다.

 
경찰은 민씨가 숨지기 전 해당 장소로 혼자 가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이 확인된 점, 시신 옆에서 독극물이 발견된 점 등을 근거로 민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민씨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인 30일 오후 7시 30분 용인시 기흥구에서 꺼진 것으로 파악됐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