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벌써 등장한 트럼프-김정은 햄버거…‘닭고기 패티 위에 김치’

[사진 SCMP 캡션]

[사진 SCMP 캡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보다 먼저 트럼프-김정은 햄버거가 싱가포르에 등장했다.
 
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싱가포르의 한 호텔이 트럼프-김정은 햄버거 메뉴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로열 플라자 호텔의 주방장은 오는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기념하기 위해 트럼프-김정은 햄버거를 개발해 8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햄버거는 미국과 한국의 요소를 적절히 결합했다. 닭고기 패티 위에 김치를 얹었고 햄버거를 미국의 성조기와 북한의 인공기로 장식했다.  
 
또한 부식으로 프렌치프라이 이외에 김밥을 곁들였다.
 
가격은 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을 기념해 12싱가포르 달러(9621원)로 책정했으며, 음료인 아이스티는 6싱가포르 달러(4810원)다.  
 
이 햄버거는 로열 플라자 호텔에서 6월 8일부터 15일까지 판매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