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금금리 인상·수수료 폐지 효과 톡톡…‘우체국 수신고’ 첫 70조 돌파

우정본부, 환전서비스 제공 우체국 확대 [연합뉴스]

우정본부, 환전서비스 제공 우체국 확대 [연합뉴스]

 
우체국 금융 수신고가 예금금리 인상과 각종 수수료 폐지 여파로 70조원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7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예금수신고는 지난 4월 25일 70조10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 수신고(63조6098억원)보다 6조4008억원(10.1%) 급증한 것이다.
 
올해 들어 넉 달간 수신고 증가 폭이 2016년 이후 2년간 증가 폭 5조3840억원을 1조 원 이상 웃돌았다.
 
우체국 수신고는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8153억원과 1조1715억원 감소했다.
 
올해 들어 우체국 수신고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예금금리 인상’과 ‘각종 수수료 폐지’로 고객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우체국은 작년 12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정기적금과 요구불예금(MMDA) 수신금리를 최고 0.2%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지난 1월 초 서민 자산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금과 정기예금 금리를 각각 0.2%포인트와 0.3%포인트 높였다.
 
또한 지난 3월 초 서민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고객이 부담하던 영업시간 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출금 수수료와 타행 송금, 계좌이체 수수료 등을 폐지했다.
 
수수료 폐지 이후 두 달간 849만명에게 23억3000만원의 수수료 면제 혜택이 제공됐다. 수수료 면제 혜택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3% 증가했다.
 
작년 11월 취임한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우체국 금융의 제한된 사업 범위를 탈피해 서민·소외계층에 도움이 되는 국민 금융의 역할을 강화한 점도 수신고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강 본부장은 취임 직후 디지털 금융화 추진 전담부서를 신설했으며, 최고금리 3.2%의 온라인 공동구매 예금,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송금할 수 있는 모바일 간편송금 서비스 등 디지털 신상품을 잇따라 선보였다.
 
우체국은 오프라인 중심이던 조직의 혁신과 종합금융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예금수신고 70조원, 보험 총자산 54조원 등 124조원인 금융자산을 2022년 180조원(수신고 110조원, 보험자산 70조원)대로 키울 계획이다.
 
강 본부장은 “서민 고객이 대부분인 점을 고려해 연초에 예금금리를 올려 수신고가 늘었다”며 “수수료 면제 등 착한 금융 역할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