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법률고문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열자고 엎드려 애원”

북미정상회담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스1]

북미정상회담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법률고문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열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엎드려 애원했다’고 주장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날 이스라엘의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에서 열린 한 비즈니스 회의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다가 재추진한 배경에 관해 이같이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려 한 이유는 북한 고위 관계자들이 트럼프 행정부 상급 관료들을 모욕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부통령(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모욕하고 핵전쟁을 위협한 이후 정상회담 취소 말고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다음) 김정은이 (백악관에)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일정을 다시 잡아달라고 엎드려서 애원했다”고 주장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게 바로 그가 취했으면 하는 자세”라고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북한의 적대적 성명을 이유로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며 김정은을 향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주저 말고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은 김계관 제1부상이 발표한 담화를 통해 회담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1일 백악관을 찾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하는 등 우여곡절을 거쳐 정상회담 개최가 다시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정상회담은 오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