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바 가뭄’ 10대 취업자 감소율 ‘역대 최대’…“최저임금 영향 일수도”

10대 청소년 취업자가 지난해 연말부터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10대 청소년 취업자가 지난해 연말부터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취업시장에서 10대 청소년이 지난해 연말부터 급격하게 배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최저임금 인상이 노동시장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인 청소년층의 고용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6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4월 15∼19세 취업자는 18만9000명으로 작년 4월보다 7만6000명(28.6%) 감소했다. 15∼19세 취업자 감소율은 관련 통계가 제공되는 1982년 7월 이후 올해 4월이 가장 큰 하락폭이다.  
 
감소율은 작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는 10%대에 머물렀으나 4월에 28.6%로 급격히 높아졌다. 15∼19세 취업자 다수는 아르바이트 등 불안정 노동을 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런 형태의 취업마저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제활동인구연보를 보면 지난해 15∼19세 취업자 중 76.7%가 임시ㆍ일용 근로자였다. 이들이 가장 많이 종사한 업종은 도소매ㆍ음식숙박업(56.7%)이었다. 도소매ㆍ음식 숙박 업종에 대다수가 임시ㆍ일용직인 점을 고려하면, 15∼19세 취업자 가운데는 최저임금 수준의 보수를 받고 일하는 이들이 다수인 것으로 추정된다.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시간당 정액 급여가 가장 낮은 연령대는 29세 이하였다. 29세 이하의 비정규직 근로자의 시간당 정액 급여는 9678원이었다. 미성년이라는 이유로 임금을 적게 주는 관행 등을 고려하면 15∼19세 근로자가 이보다 낮은 수준의 급여를 받은 사례가 많은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당국 관계자는 10대 취업자가 급격히 줄어든 것에 관해 “최저임금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도 있다”면서도 “큰 흐름으로 보면 10대 후반 인구가 감소한 영향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