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라인’ 운행 멈춰…1시간 넘게 공포에 떤 초등학생

6일 경기도 포천시의 한 체험시설에서 짚라인이 운행 중 갑자기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6일 경기도 포천시의 한 체험시설에서 짚라인이 운행 중 갑자기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한 체험시설에서 집라인이 운행 중 갑자기 멈추는 사고가 벌어져 초등학교 남자아이가 공중에 1시간 넘게 매달려있다가 구조됐다.    
 
6일 관할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7분쯤 경기도 포천시의 한 체험시설 집라인이 운행 중 갑자기 멈췄다. 당시 9살 남자 초등학생이 집라인을 체험하고 있었는데, 급작스런 고장으로 인해 10여m 높이에서 한 시간 넘게 매달려 있어야 했다.  
 
이 아이는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지만 한 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허공에 매달려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장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