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IS 소장 “우라늄 농축시설 1곳 더 있다 … 강성 발전소 의심”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핵심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CVID)의 목표를 확인하고, 이를 위한 방법론을 얼마나 구체화할 수 있을지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물질과 핵시설을 얼마나 투명하게 내놓을 지, 미사일·생화학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규모를 얼마나 공개할지가 관건이다. 이 때문에 이번 회담은 완전 공개가 부담스러울 김정은과 모든 것을 알고 싶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이에 막판까지 수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김정은, 어디까지 논의할까
‘강성’은 강성대국서 따왔을 가능성
“영변 합하면 핵무기 26~44개 추정”
미국이 파악한 핵 의심시설 200곳
핵심 인력 200~300명 처리도 문제

그동안 북한은 영변 외에 우라늄 농축 시설은 없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농축 시설이 최소 한 곳 더 있다는 게 한·미 정보 당국의 판단이다.
 
미국 핵 전문가인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제2의 비밀 농축 시설이 ‘강성(송) 발전소’라는 이름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일했고 북한 핵 전문가다. 그는 핵시설의 이름을 영문으로 ‘Kangsong’이라고 표기했는데, 이는 ‘강성대국’의 강성을 뜻할 가능성이 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강성 발전소에 영변에 있는 것과 같은 형태의 P2 원심분리기가 6000~1만2000개 있다는 ‘(관련국) 정부들의 추산’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영변과 강성의 농축시설을 모두 가동하고 있다고 했을 때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는 26~44개, 무기급 우라늄의 양은 600~1000㎏으로 추정했다.  
 
관련기사
 
IAEA 등에 의해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북한의 핵시설은 영변 우라늄 농축 시설을 포함해 우라늄 정련 시설, 핵연료 가공 시설 등 15개에 달한다. 그러나 핵 활동이 의심되는 군사 시설은 미국이 파악한 것만 200곳이 넘는다.
 
한 정부 소식통은 “과거 협상에선 플루토늄에 신경 쓰다 보니 농축 우라늄을 놓쳤고, 불능화를 비핵화의 핵심 과정으로 간주했지만 결국 북한은 핵 개발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번엔 미국이 ‘일괄타결’과 ‘폐기’를 강조하고 나서는 것은 이러한 과거 협상 실패의 교훈 때문이다.
 
핵물질 반출과 시설 폐쇄가 완벽하게 이뤄지더라도 ‘사람’과 ‘기술’은 남는다. 북한의 핵 분야 핵심 인재는 200~300명이고, 관련 산업에 종사하는 기술인력은 8000~1만5000명이다.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어떻게 할 것인지 밝히고, 또 비핵화의 정의와 방법·조건·시한 등이 합의돼야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정확히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이 요구하는 CVID에 핵무기 외에 다른 대량살상무기(WMD)가 얼마나 들어갈지도 관건이다. 1차적으로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가 시급하지만 중·단거리 미사일과 생화학무기를 활용한 위협 역시 크기 때문이다.
 
김정은 집권 뒤 6년 동안 미사일 사거리 성능은 10배나 커졌다. 지난해 신형 ICBM급 화성-14형을 두 차례 시험발사했다. 특히 11월 29일엔 화성-15형을 시험발사했고, 이후 핵무력 완성을 선언했다.
 
북한의 생화학무기 능력은 2017년 2월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을 맹독성 신경작용제 VX로 암살하면서 재조명됐다. 화학무기는 수포성·신경성·질식성·혈액성·최루성 등 유독가스 17종 2500~5000여t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테드 요호 미 하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최근 “현재 초점은 핵무기이지만 WMD 프로그램 문제는 반드시 거론돼야 하고 추후 협상 과정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