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자 벌어선… 맞벌이 vs 非맞벌이 소득격차 더 벌어져 ‘최대’

맞벌이 가구와 외벌이 가구의 소득 격차가 갈수록 크게 벌어지는 등 혼자 벌어서는 평균 생활을 영위하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맞벌이 가구와 외벌이 가구의 소득 격차가 갈수록 크게 벌어지는 등 혼자 벌어서는 평균 생활을 영위하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맞벌이 가구와 외벌이를 포함한 비(非)맞벌이 가구(맞벌이외 가구)의 소득격차가 1.5배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3년 통계집계 이래 가장 큰 격차다. 
 

月, 맞벌이 700만원 vs 非맞벌이 460만원
2003년 이래 소득격차 1.5배

통계청이 6일 발표한 ‘맞벌이 여부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를 보면, 지난 1분기 국내 맞벌이 근로자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700만467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2%인 65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비맞벌이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63만4280원으로 같은 기간 2.5%인 11만3000원 증가하며 소득정체현상을 빚었다. 맞벌이 가구가 비맞벌이 가구보다 약 1.51배를 더 벌어들였다는 계산이 나온다. 
 
근로소득만 놓고 보면 맞벌이 가구가 비맞벌이 가구보다 58.4%나 더 많은 소득을 올렸다. 맞벌이 가구의 근로소득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2.7%나 증가했지만, 비맞벌이 가구의 월급은 6.8% 느는 데 그쳤다. 금액 규모를 보면 맞벌이(623만4280원)가 비맞벌이(393만3602원)보다 58.4% 더 많은 월급을 받았다. 이같은 현상은 통상 계절적으로 1분기에 특별상여금 등이 지급되면서 맞벌이 가구의 소득이 늘어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맞벌이 근로자가구 소득이 늘어난 원인은 1분기에 고소득층의 소득 상승 원인과 유사하다”며 “특별상여금 등 지급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혼자 벌어가지고는... 통계청이 6일 발표한 ‘맞벌이 여부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맞벌이 근로자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700만467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2%인 65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 통계청, 그래픽 뉴스1]

혼자 벌어가지고는... 통계청이 6일 발표한 ‘맞벌이 여부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 맞벌이 근로자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700만467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2%인 65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 통계청, 그래픽 뉴스1]

맞벌이와 비맞벌이 가구간 소득격차가 벌어진 것은 최근 급증한 실업사태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비맞벌이는 맞벌이 이외 가구로, 외벌이와 ‘부부 모두 실직’ 상태인 경우도 포함한다. 결국 맞벌이와 비맞벌이 가구 사이에 소득격차 크게 벌어지고 있는 이유는 외벌이의 소득 정체뿐만 아니라 비맞벌이 가구 내 실직가구 증가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1분기 실업자는 118만1000명으로 전년동분기대비 1만9000명(1.6%) 늘었으며, 실업률은 4.3%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번 소득격차 확대에는 이외에도 부부 이외 가구구성원의 소득과 여성의 근로소득 향상 등의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