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8점 부진 女배구, 숙적 일본에게 0-3 참패

네이션스리그에 출전중인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네이션스리그에 출전중인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참패였다. 여자 배구 대표팀이 현충일에 만난 일본에게 0-3으로 졌다.
 
한국은 6일 태국 나콘 랏차시마에서 열린 2018 여자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4주차 일본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2-25, 14-25, 20-25)으로 졌다. 전날 태국을 3-1로 물리친 한국은 5승5패(승점14)를 기록했다. 일본도 5승5패(승점14)가 됐다. 세트득실에서 앞선 일본이 9위로 올라섰고, 한국은 10위로 밀려났다.
 
한국은 전날 태국을 꺾은 김연경, 이재영, 김희진, 김수지, 양효진, 이효희, 임명옥을 그대로 선발출전시켰다. 1세트 초반 한국은 8-7로 앞서갔다. 하지만 에이스 김연경이 흔들리면서 경기 흐름을 내줬다. 일본은 김연경에게 서브를 집중했고, 김연경은 연이어 받아내지 못했다. 김연경은 공격에서도 범실을 쏟아냈다. 순식간에 점수는 6점 차까지 벌어졌다. 결국 차해원 감독은 김연경을 빼고 박정아를 투입했다. 한국은 1세트 막판 석 점 차까지 따라붙었으나 끝내 뒤집진 못했다.
 
2세트에서도 김연경의 부진은 이어졌다. 결국 또다시 교체됐고, 한국은 이재영-박정아 아웃사이드 히터 라인을 기용했다. 두 선수는 간신히 상대 서브를 버텼지만 거기까지였다. 전날 맹활약을 펼쳤던 미들블로커 양효진도 잔실수를 저지르며 흔들렸다. 2세트도 내준 한국은 3세트 중반까지 대등하게 싸웠지만 일본의 그물망 수비를 뚫지 못하고 힘없이 무너졌다. 김연경은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한자릿수 득점(8점·공격성공률 27.3%)에 그쳤다. 한국은 7일 터키와 4주차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