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남산백일장의 꼬마 문인들

남산백일장에 참가한 여고생이 6일 오후 서울 남산공원에서 글을 다듬고 있다.최승식 기자

남산백일장에 참가한 여고생이 6일 오후 서울 남산공원에서 글을 다듬고 있다.최승식 기자

5가지 글제를 본 초등학생 참가자들이 작품구상을 하고 있다.참가자는 글제 중 한가지 주제를 선택해 3시간 안에 작품을 완성,제출해야 한다. 최승식 기자

5가지 글제를 본 초등학생 참가자들이 작품구상을 하고 있다.참가자는 글제 중 한가지 주제를 선택해 3시간 안에 작품을 완성,제출해야 한다. 최승식 기자

  '6월,스마트폰,밥,여행,손톱'
 
 5가지의 글제가 쓰인 방이 서울 남산공원 곳곳에 붙어있다.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선 6일 오후 남산 기슭에서 열린 '남산백일장'에 참가한 예비 문인들의 손놀림이 분주하다. 글제 공개와 동시에 기다린 듯 글을 써 내려 가는 초등학생부터 내용을 미리 가다듬으며 상념에 잠긴 여고생 등 백일장에 참석한 1000여명의 예비문인의 모습은 사뭇 엄숙하게 보이기도 한다. 돗자리와 심지어는 책상까지 펼쳐진 남산골이 숲속 도서관으로 변신했다. 
서울 남산도서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백일장 글제를 공개하고 있다.최승식 기자

서울 남산도서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백일장 글제를 공개하고 있다.최승식 기자

초등학생 참가자들이 6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글제에 맞춰 작품을 쓰고 있다.최승식 기자

초등학생 참가자들이 6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글제에 맞춰 작품을 쓰고 있다.최승식 기자

돗자리부터 책상까지 꼼꼼하게 준비한 학생들이 편한 자세로 글을 쓰고 있다.최승식 기자

돗자리부터 책상까지 꼼꼼하게 준비한 학생들이 편한 자세로 글을 쓰고 있다.최승식 기자

스마트폰을 주제로 글을 쓰고 있는 한 초등학생 참가자.최승식 기자

스마트폰을 주제로 글을 쓰고 있는 한 초등학생 참가자.최승식 기자

남산백일장은 매년 현충일인 6월 6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개최된다.올해가 13번째다.최승식 기자

남산백일장은 매년 현충일인 6월 6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개최된다.올해가 13번째다.최승식 기자

휴대폰이나 태블릿PC 등 전자제품은 백일장에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 백일장 도중 휴대폰 등을 소지한 모습이 적발되면 백일장 참가가 무효처리된다.최승식 기자

휴대폰이나 태블릿PC 등 전자제품은 백일장에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 백일장 도중 휴대폰 등을 소지한 모습이 적발되면 백일장 참가가 무효처리된다.최승식 기자

서울 남산도서관 마당에 있는 남산도서관 다람쥐문고. 누구나 편하게 책을 즉석에서 마음껏 읽을 수 있다.최승식 기자

서울 남산도서관 마당에 있는 남산도서관 다람쥐문고. 누구나 편하게 책을 즉석에서 마음껏 읽을 수 있다.최승식 기자

 매년 현충일인 6월 6일 학생들의 문학적 소양을 길러주기 위해 서울 남산도서관 주최로 열리는 남산백일장은 올해로 13번째다. 백일장 참가자는 서울 시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초등학생은 3~6학년) 산문 및 운문 부문별 각 5명까지 학교장 추천을 받은 학생 1000여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작품 심사 후 오는 23일 남산도서관에서 초․중․고등학교 부문별 대상에 서울특별시교육감상, 최우수상․우수상․장려상 등 총 66명에게 상장이 수여된다.
 
최승식 기자 choissie@joongang.co.kr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