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달라진 추념사···이웃 9번·애국 7번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18.6.6/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18.6.6/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낭독한 제63회 현충일 추념사에는 '이웃, 가족, 보통'이라는 단어가 수차례 등장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전쟁희생자들이나 독립유공자를 기리는 한편 불의의 사고에서 이웃을 구하고 숨진 희생자들을 언급하며 모든 국민이 일상에서 서로를 아끼고 지키는 것이 애국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 도입에서 "대한민국의 역사는 우리의 이웃과 가족들이 평범한 하루를 살며 만들어온 역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 참전, 경제발전, 민주주의 운동'에 나선 것도 평범한 우리 이웃, 보통의 국민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추념사에서 '이웃'이라는 단어는 9번 사용됐다. '가족'이라는 단어는 '애국'과 함께 7차례 언급됐다. '평범'은 4차례 등장됐다.
 
통상 현충일 추념식에서는 '호국영령'을 기리며 '애국'을 강조한다. 문 대통령도 지난해 현충일 추념사에서는 '애국(애국자)'라는 단어를 22차례 언급한 바 있다.
 
전쟁 도중 국가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와 마찬가지로 화재나 사고 등이 발생할 때 일상에서 이웃을 지켜낸 의인들 역시 애국자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추념식 장소를 국립 대전현충원으로 정한 것 역시,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 및 군인 위주로 묘역이 조성된 서울현충원과 달리 대전현충원에는 의사상자·소방 및 순직공무원들의 묘역이 조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