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한지민, 현충일 추모헌시…“민족 위해 목숨 받친 수많은 님을 기억”

배우 한지민이 6일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이해인 수녀의 추모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낭독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갈무리]

배우 한지민이 6일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이해인 수녀의 추모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낭독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갈무리]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배우 한지민이 연단에 올라 추모 헌시를 낭독했다. 이외에도 입대한 배우 강하늘과 주원, 임시완, 지창욱이 출연해 애국가를 선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6일 오전 10시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한지민은 이해인 수녀의 추모 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를 낭독해 현충일의 의미를 되새겼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한지만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마친 수많은 님들을 기억하며 우리 마음의 뜰에도 장미와 찔레꽃이 피어나는 계절 경건히 두 손 모아 향을 피워 올리고 못다 한 이야기를 바리는 오늘은 6월 6일”이라며 시를 읊었다.
 
이어 “‘모두가 당신 덕분입니다’라고 서로 먼저 고백하고, 서로 먼저 배려하는 사랑의 사람이 되겠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아름다운 이 땅에서 내가 먼저 길이 되는 지혜로, 내가 먼저 문이 되는 겸손으로, 깨어사는 애국자가 되겠습니다. 누군가를 위한 디딤돌이 되겠습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분단과 분열의 어둠을 걷어내고, 조금씩 더 희망으로 물들어가는 이 초록빛 나라에서 우리 모두 존재 자체로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 선이 승리하는 기쁨을 맛보며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어제처럼 오늘도, 오늘처럼 내일도 늘 우리 곁에 함께 계셔주십시오. 새롭게 사랑합니다. 새롭게 존경합니다. 그리고 새롭게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지민은 “분단과 분열의 어둠을 걷어내고, 조금씩 더 희망으로 물들어가는 이 초록빛 나라에서 우리 모두 존재 자체로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 선이 승리하는 기쁨을 맛보며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어제처럼 오늘도, 오늘처럼 내일도 늘 우리 곁에 함께 계셔주십시오. 그리고 새롭게 사랑합니다. 새롭게 존경합니다. 그리고 새롭게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후 인사했다.  
 
이외에도 배우 강하늘과 주원, 임시완, 지창욱이 군복무 연예인 대표로 애국가를 선도했다. 특히 이들은 늠름한 모습으로 애국가 4절까지 제창해 눈길을 끌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