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마네킹에 인사했다고?"…건강 이상설 반박한 오거돈

오거돈(오른쪽)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측이 가짜뉴스로 지목한 영상의 한 장면(왼쪽) [사진 네이버TV 캡처, 뉴스1]

오거돈(오른쪽)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측이 가짜뉴스로 지목한 영상의 한 장면(왼쪽) [사진 네이버TV 캡처, 뉴스1]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자신의 건강검진 결과를 공개하며 건강 이상설을 반박했다.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 등 경쟁 후보 측이 제시한 ‘위암설’ ‘치매설’에 대한 것이다.
 
오 후보는 5일 자신이 올해 2월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받은 건강검진 검사결과를 공개했다. 이 기록에 따르면 오 후보는 폐기능ㆍ심혈관ㆍ심전도ㆍ갑상선ㆍ종양표지자ㆍ청력 등에서 정상 소견을 받았다. 당뇨병 검사에선 ‘발생위험(정기적 혈당검사 필요)’ 소견을 받았다.
 
오 후보 측은 이를 알리며 “서병수 후보 측이 제안한 합동 건강검진에 대해 수용 방침을 밝혔음에도 서 후보 측이 건강검진 날짜를 특정하지 않고 또 다시 정치쟁점화에만 골몰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검진결과를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 후보 측은 또 “건강검진 결과를 부산시민 앞에 당당하게 공개하는 한편 네거티브에 대응하지 않고,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통한 법적 조치만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 측이 언급한 ‘가짜뉴스’ 중 하나는 “부산의 한 시장에서 오 후보가 인사를 다니던 중 주단 가게에 놓인 마네킹에 인사를 하고 악수를 건넸다”는 것이다. 오 후보 경쟁 진영에선 이를 두고 ‘치매설’을 언급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오 후보 측 관계자는 “마네킹과 인사한 적도 없고, 만약 그런 일이 있었다 하더라도 웃자고 한 일에 죽자고 달려드는 것 아니냐”며 “관련 루머를 인터넷에 퍼뜨리고 있는 사람에 대해 법정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