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싱가포르에 직원 파견…남북미 회담 준비와 무관”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 직후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싱가포르에 직원을 파견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7월 열릴 싱가포르와의 정상회담 준비로 싱가포르 현지에 외교부 의전장과 청와대 의전팀이 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채널A는 이날 외교부 의전장과 청와대 관계자 등 10여명이 샹그릴라 호텔에 나타났으며, 이들이 남북미 정상회담에 대비해 대통령 숙소와 프레스센터 설치 장소를 알아보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남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청와대 관계자의 현지답사 모습이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를 위한 청와대 준비가 막바지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샹그릴라 호텔이 (한국과 싱가포르의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답사팀 숙소였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