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라마 ‘올인’ 주인공 이번엔 바둑에 올인

차민수

차민수

“바둑이 너무 그리웠습니다.”
 

시니어대회 복귀 ‘포커왕’ 차민수 5단

차민수(66·사진) 5단이 시니어바둑리그를 통해 국내 바둑계에 돌아왔다. 그는 2003년 배우 이병헌이 출연했던 SBS 드라마 ‘올인’ 속 주인공의 실제 인물이다. 1984년 프로 도박사가 된 그는 86~97년 세계 포커 톱3를 유지했고, 포커 세계 챔피언에도 올랐다. 2007년엔 ‘카지노인터내셔널그룹(CIG)’을 설립해 카지노 관련 사업도 했다.
 
76년 미국으로 이민한 차 5단은 한국에 정착하기 위해 올초 고양시 일산에 집을 구했다. 프로기사 활동을 개시한 그는 2018 시니어바둑리그 출전 의사를 밝혔고, 음성인삼 팀 선수로 발탁됐다. 시니어바둑리그 선수 중 최고령이다.
 
개막전이 열린 4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인근에서 만난 차 5단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충북 음성에 모셨는데, 음성인삼 팀이 나를 선수로 뽑은 걸 보니 어머니께서 다시 바둑을 두라고 하시는 뜻인가보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은 선수로 뛰는 게 익숙하지 않다. 그간 인터넷으로 가끔 두었을 뿐 실전 대국은 거의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차 5단의 인생은 한 편의 ‘드라마’다. 그는 서울 영등포 경원극장 집 아들로 태어나 부유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74년 프로에 입단했지만 어머니는 76년 사고뭉치인 그를 내쫓 듯 미국으로 보내버렸다. 주유소에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던 그의 인생은 치프 존슨 캘리포니아 주립대 포커학 교수를 만나 전기를 맞았다. 존슨 교수는 그에게 “포커를 가르쳐줄 테니 대신 바둑을 알려달라”고 제안했다. 포커를 기껏해야 ‘운칠기삼(運七技三)’ 게임으로 생각했던 차 5단은 새로운 세상을 만났다.
 
차 5단은 “사람 이름은 스무 번을 들어도 잘 기억하지 못하는데, 숫자는 한 번 들으면 바로 기억한다. 젊은 시절 눈이 좋을 때는 상대가 마지막 장을 뜨는 모습만 봐도 좋은 카드인지 나쁜 카드인지 바로 파악됐다. 순간적인 분위기로 상대 패를 읽는 것”이라고 말했다. 86년부터 카지노 업계에서 두각을 나타낸 차 5단은 97년까지 포커게임 수입 1위를 달렸다. 차 5단 이야기는 드라마 ‘올인’으로 제작돼 큰 화제를 모았다.
 
프로 도박사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마음 한 편에 늘 바둑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차 5단은 “내가 가장 좋아한 건 바둑”이라고 말했다. 바둑과 포커의 닮은 점은 뭘까. 차 5단은 “둘 다 무궁무진하다. 끝이 정해져 있으면 재미가 없는데, 바둑도 포커도 도무지 끝을 알 수 없다. 승부라는 면에서 봐도 둘은 공통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다시 돌아온 바둑계. 차 5단에겐 어떤 목표가 남았을까. 그는 “목표는 무조건 열심히 하는 것뿐이다. 살면서 세계적인 천재를 많이 봤기에 천재의 벽이 얼마나 높은지 잘 안다. 그 벽을 넘기 위해 할 수 있는 건 노력뿐이다. 이왕 바둑계로 돌아왔으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