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식 손실금 내놔” 증권매니저 폭행 벤츠 빼앗아

조직폭력배와의 친분을 내세우면서 주식투자 손실금을 내놓으라며 마구 때리거나 협박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부산 금정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A씨(47)와B씨(41)를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4일부터 11일까지 부산 수영구에 있는 피해자 C씨(49)의 아파트에서 주식투자 손실금 반환을 요구하면서 ‘조폭이 내 친구다. 장기밀매단에 넘기겠다’며 C씨를 폭행한 뒤 벤츠 승용차, 컴퓨터 등 시가 7000만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지난달 10일 오전 10시쯤 같은 장소에서 피해자 C씨의 아내 D씨(54·여)에게도 문신을 보여주면서 ‘조폭생활을 하면서 흉기에 맞았다.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투자약정을 체결한 지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C씨의 머리채를 잡아 넘어뜨리거나 구타해 전치 2주 부상을 입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 신변보호활동을 하면서 수사를 벌였고, 벤츠 차량과 시계 등 6000만원 상당의 피해품을 회수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