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자리에서 20대 선거운동원 성추행한 동료 운동원

경찰은 술자리에서 여성 선거운동원을 성추행한 선거운동원 A씨(24)를 입건했다. [중앙포토]

경찰은 술자리에서 여성 선거운동원을 성추행한 선거운동원 A씨(24)를 입건했다. [중앙포토]

경찰이 선거운동 후 술자리에서 여성 선거운동원을 성추행한 20대 남성을 조사하고 있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술자리에서 여성 선거운동원을 성추행한 선거운동원 A씨(2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6ㆍ13 지방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의 선거운동원인 A씨는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쯤 울산시 남구의 한 노래방에서 동료 운동원 B씨(20ㆍ여)의 신체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B씨는 다른 동료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3일 선거운동을 끝낸 뒤 가진 술자리에서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피의자 A씨는 1차 조사에서 ‘당시 술에 많이 취해 기억이 흐릿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