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자현, 출산 후 경련 증상으로 응급실 이송

배우 추자현이 갑작스러운 경련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추자현이 지난 금요일(1일) 새벽 출산 후 금요일 밤늦게 경련 증상을 보여 즉시 응급실로 이송되어 응급치료를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며 “아기는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다.  
 
추자현 측 관계자는 일간스포츠를 통해 “추자현이 경련 증상 후 응급 치료를 받았고, 현재 입원 중이다. 며칠 후 검사 결과가 나오면 발표할 예정”이라며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추자현은 지난 1일 서울 모처 병원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추자현과 아이 모두 건강하며 안정과 회복을 취하고 있다. 남편 우효광은 추자현 곁을 지키며 아이가 탄생하는 경이로운 순간을 함께 맞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