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김정은 방값은 싱가포르가? 트럼프 아이디어일 듯”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출신의 전여옥 전 의원이 오는 12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미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호텔 숙박비를 싱가포르 정부가 대신 내도록 요청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이디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계산서가 도착합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돈에 대해서 아주 지독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추측했다.  
 
전 전 의원은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 측은 (김 위원장이 묵을 숙소로) 플러튼 호텔 혹은 세인트 레지스 호텔을 지목했다고 한다. 둘 다 최고급이다. 김정은이 묵을 스위트룸은 하룻밤에 650만원, 수행원까지 합하면 숙박비로 최소 1억원 정도 들 거라고 한다”며 “그렇게 ‘최고 존엄의 자존심’을 찾으며 친서도 A4용지 크기로 전달하는 북한이 숙박비 이야기에는 눈만 껌뻑껌뻑한 모양이다”고 했다.
 
이어 “재밌는 건 미국의 대처”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프로모션 비용’이라는 명목하에 싱가포르 정부에 김 위원장의 숙박비를 부담해달라고 요청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전 전 의원은 그러면서 “지금 벌써 좌파 진보학자들은 ‘통일은 대박’이라며 통일 비용에서 분단 비용을 빼면 견딜 만하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렇지만 당장 어마어마한 핵폐기 비용 청구서는 누가 받게 될 것인가가 문제”라며 “미국은 트럼프가 못 박았고, 일본은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는 한 푼도 못 낸다는 입장이다. 결국 계산은 우리가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는 앞으로 핵폐기 계산서는 물론 통일 비용 예산까지 국민한테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호텔비도 못 내는 북한과 어마어마한 개인 자산을 지닌 김정은, 그 간극을 어찌 해결할지도 큰 과제다. 이제 계산서가 곧 도착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북미 실무협상 내용에 정통한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북한의 경제 사정을 고려해 숙박비를 대신 낼 용의가 있지만 북한 측이 모욕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어 주최국인 싱가포르가 대신 지급하는 대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