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장하성 포스코 인사 개입 의혹”…靑 “아니면 말고식 루머 안돼”

바른미래당이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왼쪽 사진)의 ‘포스코 회장 인사 개입 의혹’을 제기했고, 청와대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왼쪽 사진)의 ‘포스코 회장 인사 개입 의혹’을 제기했고, 청와대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4일 논평을 내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스코 회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날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5월 29일 아침 인천의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청와대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게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국 민정수석, 장 실장으로 대표되는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코 회장 인사마저 참여연대 출신 장하성 실장이 좌지우지할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낙하산 인사에 참여연대가 개입하고 있을지 능히 짐작이 간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공개적으로 경쟁하고 심사해서 선발해야 할 포스코 회장을 청와대 실세의 입김으로 내정한다면 이것이 적폐가 아니면 무엇이고 이전 정권과 다를 바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그야말로 권력의 문고리들이 국정을 농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논평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장하성 정책실장을 거론하며 특정기업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면서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도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통해 “바른미래당 논평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포스코 전현직 CEO들이 따로 만나 후임 CEO 인선에 대해 논의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