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김문수·안철수 단일화할 것… 홍준표, 이미 둑은 무너졌다”

목포에서는 민주당의 바람에 맞서 박지원 의원이 평화당 후보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9일 박 의원(오른쪽)이 평화당 박홍률 후보의 손을 잡고 승리를 다짐하는 모습. 중앙포토

목포에서는 민주당의 바람에 맞서 박지원 의원이 평화당 후보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9일 박 의원(오른쪽)이 평화당 박홍률 후보의 손을 잡고 승리를 다짐하는 모습.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4일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단일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이미 대전시장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단일화했다”며 “서울에서도 김문수(한국당)·안철수(바른미래당) 두 후보의 단일화 이야기가 나오는데 단일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 야당이 살기 위해서 단일화와 통합의 길로 간다면 진보개혁세력도 그대로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 변화에 대한 질문에“우리 평화당과 민주당이 통합하지 않느냐,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만 평화당은 통합보단 민주당과 협치를 해서 대북문제나 적폐청산은 함께 하고 현재 아주 어려운 민생경제 문제에는 비판적 자세를 가질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지방선거 유세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선 “잘했지만 그건 이미 효과가 없다”며 “1년 넘는 문재인 태풍에서 다른 당이 살아남기 어렵다. 전국적인 현상이고 아무리 홍 대표가 여론에 따라서 캠페인 지휘를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이미 둑은 무너졌다고 본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