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커지는 권영진 부상 논란 “골절 아닌 골좌상”…“선거개입”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지난 5월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가 지난 5월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반월당 유세현장에서 한 장애인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지고 있다. [경북일보=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대구 반월당 유세 도중 한 중년 여성에게 밀려 넘어진 자유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의 꼬리뼈 부상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의사 단체가 “권 후보의 부상을 골절로 알린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하자 권 후보 측은 “선거개입”이라고 반발했다.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4일 “권 후보 캠프는 꼬리뼈가 골절된 것을 확인했으며 3주 이상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고 언론에 알렸다. 그러나 권 후보 측이 공개한 병원의 소견서에는 골좌상으로 명기돼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골좌상은 골절이나 실금이 아니다. 골절 없이 뼈에 일시적인 멍이 든 상태”라며 “흔히 ‘뼈가 부러졌다’고 말하는 것이 골절이고, 골좌상은 뼈 구조적 상태가 온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좌상과 골절은 부상 중증도에도 큰 차이가 있고, 치료 기간과 치료방법도 다르다. 권 후보 캠프가 골좌상을 골절로 알린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권영진 후보 캠프 장원용 대변인은 “캠프가 권 후보의 상태에 대해 골절이라고 단언해 발표한 바가 없다”며 “사고 직후 권 후보는 모 정형외과에서 엑스레이 촬영을 했고 골절이 의심되는 부상이라는 의사의 진단에 따라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장 대변인은 “정밀검사 후 주치의는 골반부 미골(꼬리뼈) 부위 골좌상, 요천추의 염좌 및 긴장이라고 공식 진단했고 3주간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서를 공식 확인했다”며 “사실이 이러한데도 단체가 숨겨왔던 새로운 사실을 발견한 것처럼 성명서까지 낸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언론과 SNS로 유포시키는 의도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며 “의사협의회가 할 일은 환자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는 것이고 선거에 후보로 나선 사람이라고 함부로 대할 일이 아니다. 선거 개입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행동을 자제하고 인도주의 실천이라는 대의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권 후보 캠프 측은 사건 발생 당일 꼬리뼈에 금이 가 최소 3주 이상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고 권 후보는 이틀 뒤 퇴원해 유세를 재개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