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라돈침대 리콜 차질없이"…문 대통령 "신속한 수거 중요"

문재인 대통령이 5월 3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며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월 3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며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청와대에서 제36차 주례회동을 하고 북미정상회담과 주요 당면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주례회동은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으며 특히 정책현안과 관련해선 침대 등 방사능물질 대응과 근로시간 단축의 노선버스 등 현장에서의 안착 준비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라돈침대 리콜과 관련해 이낙연 총리는 "6월 중 라돈침대 약 8만8000개의 수거가 차질없이 완료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신속한 수거를 위해 우정사업본부의 우체국망을 이용한 일시 수거 방안을 추진 중이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신속한 수거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업체에만 맡기지 말고 우체국망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과 수거민 조사 과정에서 제기되는 문제는 무엇이든 투명하게 발표할 것을 지시했다.  
 
근로시간 단축 시행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31일 노사정간 합의와 공동선언은 매우 의미있는 진전"이라면서 오는 7월 근로시간 단축이 일선 현장에서 잘 안착될 수 있도록 촘촘하게 사전준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최근 경제성과에 대한 지적과 평가에 대해 "미흡한 점은 계속 보완해 나가야 하지만, 지난 1년간 이룬 경제성과에 대해서는 국민께 제대로 설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