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洪 지원유세 중단, 이게 정상?…SNS 활동도 중단해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임현동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당 후보자들에 대한 지원 유세를 중단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정상적인 정당의 모습인지 의문이 든다”고 논평했다. 아울러 홍 대표가 지원 유세를 하지 않겠다면 SNS 발언도 멈춰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4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홍 대표가 오늘부터 지방선거 지원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수석대변인은 “정상적 정당이라면 대표가 가진 지명도와 발언 주목도를 활용해 후보자를 부각시켜 득표로 연결시키려는 노력을 해야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과연 지금 한국당이 정상적 정당의 모습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자신과의 대결로 고착화될 것을 우려해 선거 유세 활동을 중단한다는 홍 대표의 판단에 대해 박 수석대변인은 “잘못된 진단”이라며 “한국당 후보들이 혼 대표의 지원을 거부하는 이유는 국민 다수가 지지하는 한반도 평화에 딴죽을 걸고 훼방만 놓으려는 태도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노력에 대해 ‘위장평화쇼’, ‘남북평화쇼’라는 막말만 늘어놓으니 일반 국민들의 눈살이 찌푸려질 수밖에 없다”며 “현장에서 유권자들을 만나는 후보들이 이를 모를리 없고, 그래서 홍 대표에 선거 지원을 하지 말아 달라고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수석대변인은 “진짜 홍 대표의 문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같은 막말과 저주에 있다”며 “지금이라도 본질을 깨닫고 제대로 방향을 설정하기 바란다. 이런 식의 막말 퍼레이드라면 SNS 활동도 중단함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