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폭행 혐의’ 박동원‧조상우 구속영장 기각…檢 “수사 보완 필요”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28, 왼쪽)과 투수 조상우(24) [뉴스1]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넥센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28, 왼쪽)과 투수 조상우(24) [뉴스1]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28)과 조상우(24)의 구속영장이 검찰 단계에서 기각됐다.
 
4일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지난 1일 경찰이 신청한 박동원과 조상우 선수의 사전 구속영장을 검토한 끝에 기각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과 피해자들의 주장이 갈리고,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만으로는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할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경찰이 두 선수에게 적용한 죄명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강간미수’ 혐의다.
 
두 선수는 지난달 23일 새벽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여성의 친구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일 오전 5시 21분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닷새 만인 지난달 28일 둘을 불러 조사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했다거나 먼저 술자리를 떴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