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글중심] ‘불꽃페미액션’의 누드시위 어떠셨나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페이스북 코리아 사옥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상의?탈의?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페이스북 코리아 사옥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성차별적 규정에 항의하는?상의?탈의?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성단체 회원들이 상의를 탈의한 채 ‘누드시위’를 벌였습니다. 지난 2일 오후 1시 서울 역삼동 페이스북 코리아 사옥 앞에서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 회원 10여 명이 윗옷을 벗고 “우리는 음란물이 아니다”고 외쳤습니다. 시위에는 ‘여자가 더우면 웃통 좀 깔 수 있지’ ‘현대판 코르셋 내 몸을 해방하라’는 피켓구호가 등장했습니다. 앞서 페이스북 코리아가 불꽃페미액션이 게재한 월경 페스티벌 행사 사진을 ‘나체 이미지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삭제 조치한 것을 항의하는 퍼포먼스였습니다. 이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회원들의 몸을 이불로 황급히 가렸고, 이 과정에서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시위는 약 10분 만에 끝났습니다.  
 
이날 페이스북은 시위가 끝난 뒤 앞서 삭제된 게시물을 원상 복구하고 회원들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이에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은 페이스북에서 “게시물 탈환을 완료했다”며 “우리의 승리다”고 환호했는데요. 일부 네티즌들도 “여자만 가슴 감출 필요 있나” “저렇게 발칙한 사람들이 많아져야 세상이 변한다”며 이번 시위에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비판적인 시각도 없지 않았습니다. 한 포털사이트 댓글난엔 “남자도 도심에서 상의 벗으면 잡혀간다” “타인이 느낄 불쾌함은 안중에도 없나”는 주장이 잇따랐습니다. 남녀 누구든 도심 한복판에서 마음대로 탈의하는 건 좀 불편하다는 지적으로 보입니다. ‘e글중심(衆心)’이 다양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음식점 밑반찬 수 줄이면 안 되나요?”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82쿡
“전 일리 있는 퍼포먼스라고 생각해요. 남자가슴과 여자가슴을 차별하는 이유가 뭘까.. 저는 지극히 현실적인 사람이라 노브라도 못하는 사람이지만 저렇게 발칙한 사람들이 많아져야 발전이 있는 것 아니겠어요? 시끄럽고 논쟁 있는 사회가 전 좋아요. 퀴어 축제는 맥락 없이 막 들이대니까 불쾌하기만 하고 저게 뭔 짓인가 싶었는데 저 분들의 문제제기는 분명 타당한 이유가 있잖아요. 물론 성에 대한 관념은 역사적 관성이 있어서 학습된 민망함과 불쾌함이 있을 순 있는데 함부로 매도할 건 아니라고 봅니다. 여성이 맨발을 드러내는 것도 성적 코드로 보고 단정치 못하다고 하던 시절이 있었으니까요. 세상은 그렇게 변해가고 변해야만 하지 않겠어요?”

 ID 익명

#엠엘비파크
“저는 반대 안 하는데...... 아니 무슨 "너 음흉한 생각이라 그런 거지!!" 그런 게 아니라 진짜로 별 생각이 없습니다. 물론 여사친이나 관심 있던 사람이 그렇게 입고 나온다면 조금 흠칫할 수는 있겠죠. 근데 여자들은 왜 자꾸 노브라를 허락하라고 시위하는 걸까요. 딱히 반대한 적이 없는데... -_-;;;”

 ID '독막길주인'

#디시인사이드
"오늘 불꽃 페미 액션 보면서 느꼈는데 옛날엔 상대방의 논리가 부족하고 제대로 된 답변을 못하면 무식하다 놀림 받으며 조롱의 대상이 됐는데 요즘은 논리가 부족하면 숫자로 밀어붙이고 말 주변이 부족하거나 스스로 논리에 모순이 생겨도 그게 당연한 것처럼 생각하는 게 당연해진 시대가 왔다. 그동안 교육 받은 국민들은 대체 머리에 뭘 넣었길래 시대를 역행하는 행동을 하는 건지"
ID 'ㅇㅇ' 
 
#한겨레 댓글
“너희는 너희의 몸을 어떻게 생각하길래 벗는 것도 자유라며 굳이 지나친 노출을 당연시 하는가? 지나친 노출을 굳이 표현의 자유라고 주장하려면 보는 자유도 자기 선택권이 있는 자유 아닌가? 마음대로의 노출은 자유이고 보는 것과 보고 느끼는 감정을 죄악이라 판단하는 논리의 근거는 무엇인가? 표현의 자유도 타인에게 불쾌감과 혼란을 준다면 그것은 더 이상 자유가 아닌 일탈이며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성적 횡포 아닌가?”

ID 'wsydon****'

#네이버
“얼굴 드러낸다▶ 얼굴이 예쁘네 못생겼네 얼굴 얘기만 한다. 얼굴을 가린다▶ 얼굴을 가릴 거면 왜 시위 하냐고 한다. 한 번이라도 왜 여자만 몸을 가려왔어야 했는지 생각해본 적이 있나? 왜 여자만 다리를 모으고 앉아야 하는지 생각해본 적 있나? 여태까지 관습이 그래왔다고 앞으로도 여자만 가슴을 감추고 싸매고 다녀야 할 필요가 있나?”

 ID 'haes****'

#다음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얼굴에 화장을 한다. 하지 말라고 해도 기어코 말을 듣지 않고 화장을 한다. 이뻐야 잘 팔린다 라는 사상을 심어서 이렇게 된 거라고? 이쁘기라도 해야 날 알아주지 라는 피해망상에 휩싸인 건 아니고? 이뻐지고 싶은 건 여자만이 아닌데? 남자들도 여자한테 잘 보이고 싶어서 잘 생겨지고 싶어서 별의별짓을 다 하는데? 성형도 하고 다이어트도 하고 운동도 하고 별짓을 다하는데? 제발 뭘 해도 꼭 여자라서 여자이기 때문에 라는 생각을 안했으면 좋겠다”

 ID 'SML'

 
#뽐뿌
“토플리스운동은 지지합니다. 무슨 탈레반도 아니고 여성에게만 순결과 노출을 단속하는 건 잘못이죠. 요즘 페미들이 거의 탈레반처럼 여성 단속하던데 저런 시위는 환영합니다. 남자든 여자든 겨털 밀 사람은 밀고 안 밀 사람은 안 밀수 있는 사회적 인식이 마련되어야 합니다. 그야말로 개취죠”

 ID '가치노을'


정리: 황병준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