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야당·무소속 후보들, 민주당 당원명부 유출 수사 촉구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6·13지방선거 전남 여수지역 일부 출마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권리 당원명부 유출과 비례대표 후보 금품 살포에 대해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금품 살포와 관련 있는 민주당 상무위원과 당원명부 유출 책임자들은 후보직을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여수지역 선거대책본부와 바른미래당, 민중당, 무소속 후보자, 지지자 등 50여 명은 4일 오전 전남 여수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과 비례대표 후보 금품 살포에 대해 경찰은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한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과 공직 후보자 추천과정에서 불법이 난무하며, 하자투성이 결격 후보자를 공천했다"면서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취해 자행된 더불어민주당의 불법 선거 해당자는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수경찰서는 당원 명부 유출 사건의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등록을 앞두고 지난달 여수시의회 기초의원 비례대표 후보를 새로 선출했다.



하지만 기존 비례대표 후보자 한 명이 후보선출 과정에서 투표권이 있는 상무위원에게 금품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16일 전격 사퇴했다. 당은 23일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권리당원 ARS 투표를 했다.



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