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최대압력 표현 안쓴다"···화 나도 따라가는 日

 “더이상 (북한에)‘최대의 압력’이란 말을 쓰고 싶지 않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당황한 일본 정부가 관련 표현을 수정하기 시작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의 4일 오전 정례브리핑 부터다. 
 
스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이후 일본 정부도 대응을 바꿀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알고 있지만…”이라며 “지금까지 양국 간에 면밀히 조정해온 방침을 유지하고, 북한으로부터 구체적인 행동을 끌어낼 때까지 협력해 나간다는 입장에 전혀 변화가 없다”고 했다.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을 끌어내기 위해 ‘최대한의 압력’을 유지한다는 표현 대신 ‘지금까지 조정해온 방침을 유지한다’는 표현을 동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말을 쓰고 싶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천명한 마당에 일본 정부가 대놓고 ‘최대한의 압력’을 그대로 언급하기가 부담스러웠던 셈이다. 
 
스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한의 압력이라는 표현을 쓰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북한이 행동하기 전엔 제재를 풀지 않겠다’는 말도 하지 않았느냐”며 “그런(최대한의 압력을 유지한다는)기본 방침은 유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고, 미국과의 공조도 그런 방향에서 진행될 것이라는 설명이었다.
 
스가 장관은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북 경제지원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할 것'이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2002년 북ㆍ일 평화선언에 기초해 납치와 핵ㆍ미사일 등 현안들이 포괄적으로 해결돼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다시말해 납치와 핵ㆍ미사일 등 현안이 포괄적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고, 경제협력도 없다”고 못박았다.
납치 문제 해결 없이 일본 정부가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원할 일은 없다는 뜻이다. 
 
지난 5월 9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담때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5월 9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영빈관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담때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는 이날 공명당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6월 7일로 예정된 미ㆍ일 정상회담과 관련, “북ㆍ미 회담이 납치, 핵, 미사일 등 현안을 전진시키는 기회가 되도록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연계해 나가겠다"며 "특히 가장 중요한 과제인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력을 다시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은 국회에 출석해 '납치 문제 패싱'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실제로 미국과 북한의 회담 준비 실무 협의에서 납치 문제가 거론됐다"고 주장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