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참 나쁜” “수준 낮은” …원색적 비방만 오간 서울교육감 후보 토론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속에 치러지는 서울교육감 선거 후보자들의 첫 TV 토론회가 제대로 된 정책토론 없이 상호 비난과 공방으로 파행됐다. 토론회를 지켜본 학부모들 사이에선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왔다.  
 
4일 MBC 주최로 서울교육감 선거 후보 간 TV 토론회가 처음으로 열렸다. 서울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박선영·조영달·조희연(가나다 순) 후보가 토론회에 참가했다 .박선영 후보는 동국대 법학과 교수, 조영달 후보는 서울대 사범대 교수, 조희연 후보는 현직 서울시교육감이다. 토론회에서 세 후보는 “물 버리려다 애까지 버릴 수 있다”(조희연) “수준 낮은 정치인을 상대하기 힘들다”(조영달) “참 나쁜 교육감 후보”(박선영) 라는 표현을 쓰며 서로를 향해 원색적 비난을 이어갔다.
 
토론회는 1시간 30여분 간 이어졌다. 후보자들은 이 시간을 자기 공약을 소개하고 다른 후보의 정책을 검증하기보다는 서로를 깎아내리는 데에 치중했다. 박 후보는 조희연 후보를 향해 “서울시 학생의 기초학력은 전국 꼴찌, 서울시교육청의 청렴도 역시 2015~16년 연속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면서 “(현 교육감인) 조 후보가 도대체 4년 동안 서울 교육을 어떻게 운영한 거냐”고 몰아붙였다. 
조희연(왼쪽부터), 박선영, 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들이 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TV 토론회에 앞서 착석하고 있다. [뉴스1]

조희연(왼쪽부터), 박선영, 조영달 서울시교육감 후보들이 4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TV 토론회에 앞서 착석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조 후보는 “서울시에는 전국에서 가장 성적이 높은 학생도 존재하고, 기초학력 미달인 학생도 있을 수밖에 없다. 복합 상황을 고려한 뒤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각도의 정책을 펴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퇴직 공직자 관련 비리 근절대책’을 내놓아 17위에 머물던 청렴도를 12위로 끌어올렸다”고 반박했다. 퇴직 공직자 관련 비리 근절 대책은 현직 공무원이 퇴직 2년 미만의 ‘전직’을 직무와 관련해 사적으로 만나지 못하도록 금지한 조치다. 조 후보의 답변을 들은 박 후보 측은 “고작 12위를 한 게 자랑이냐”고 받아쳤다.

 
조영달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 “남의 청렴도는 지적하면서 정작 자신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후보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영달 후보를 향해 “전교조를 합법화시켜 우리 교육에 이념을 가져온 분”이라 지칭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는 “전교조가 합법화된 것은 1999년 1월 6일이며, 내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으로 취임한 것은 2001년”이라 반박했다. 그러면서 “교육감 선거는 다른 선거의 모범이 되어야 하는데, 이렇게 수준 낮은 이념 논쟁, 색깔 정치로 끌고 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공세를 폈다.  
 
박 후보가 “전교조를 합법화하고 이해찬 세대를 양산한 김대중 정권에서 조 후보가 교육문화수석으로 일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하자, 조 후보는 “수준 낮은 정치인과는 토론할 수가 없다”고 맞받았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모욕적인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면서 “참 나쁜 교육감 후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희연 후보는 조영달 후보가 학교생활기록부를 폐기하고 학생이 직접 기록하는 자기성장기록부로 대체하는 공약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현재 학생부종합전형의 폐해처럼, 학생이 아닌 학원·학부모의 기록이 될 부작용에 대해 고려해 봤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하면 ‘물 버리려다 애까지 버리는 상황’을 자초할 수 있다. 보완이 필요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의 발언은 ‘목욕물 버리려다 애까지 버릴 수 있다’는 서양 속담을 인용한 것으로, 한국 속담 중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와 비슷한 의미다.
 
토론회 과정에서 후보자들 간 상호 비방이 오가자 사회를 맡은 강재형 MBC 아나운서는 수차례 “상대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과 비방은 삼가달라” “공약과 정책을 검증하는 데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토론회를 지켜본 학부모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지연(45·서울 대치동)씨는 “아이가 중학교 2학년이어서 대입은 물론 고입 정책 등에 관심이 많다”면서 “토론회를 주의 깊게 지켜봤는데, 후보자들이 자신을 교육자라고 지칭하면서 상대에게 정치적인 프레임을 씌우고 원색적인 비난을 일삼는 것이 보기에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송기창 숙명여대 교육학과 교수는 “교육감 선거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생명으로 여긴다. 이를 위해 정당 공천도 받지 않고 정당을 표방할 수도 없는 것”이라며 “토론회에서 후보자들이 이런 교육감 선거의 본질적 측면을 무시한 채 인신공격을 일삼으며 정치적 성향·이념을 걸고 넘어지는 것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송 교수는 또 “후보들이 교사를 제대로 지원하고 학생을 잘 가르쳐 교육적 성과를 높이는 데에 보다 집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