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밥 안먹어도 배고프지 않더라, 교도소서 알아"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회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회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서 구치소 생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또 도곡동 땅 소유관계에 대해서는 자신의 땅이 아니라며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은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 나와 “저는 제 건강을 지금까지 숨기고 평생을 살았는데, 교도소에 들어오니 감출 수가 없게 돼서 교도소에서 걱정한다”고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계속 재판에 나와야 하니 치료를 받으면서 나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권고했고, 이 전 대통령은 “치료받으러 가면 세상은 ‘특별 대우를 했다’는 여론이 생길 것”이라며 “고통스럽긴 하다. 그래도 저는 될 수 있을 때까지 버텨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치소에 와서 사람이 두 달 잠을 안 자도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밥을 안 먹어도 배가 고프지 않다는 걸 이번에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당 수치가 높아 법정에 오래 앉아있기 힘들다며 그간 건강 문제를 토로해왔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재판부가 묻고 싶은 것이 있는 날을 제외한 기일에는 안 나가겠다”며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재판부는 “이를 피고인 스스로 결정할 권한이 없다. 매 기일 출석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이를 명한다”고 질책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될 수 있으면 바깥에 알리고, 차마 제 입으로 얘기하기가 싫다”면서 “제가 기피할 생각은 없다. 적극적으로 (재판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이 자신의 땅이라고 주장한 도곡동 땅에 관해서는 “이번에 살펴봤더니 그 땅이 현대가 갖고 있던 체육관의 경계선과 붙어있는 땅이란 걸 알게 됐다”며 “제가 그래도 현대에서 7~8개 회사 대표를 맡아서 일하고 있었는데 어디 살 게 없어서 현대 땅에 붙은 땅을 샀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건 불가능한 일”이라며 “당시 압구정동이나 강남 개발이 이뤄지고 있어서 땅을 사려면 얼마든 다른 데에 살 수 있었다. 현대건설 재임 중에 내가 개인적으로 땅을 산 건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