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박원순 서울시, ‘문워크’ 춤처럼 후퇴…한번 더 하면 회생불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경쟁자인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지난 7년간 서울시정에 대해 “(서울시가) 앞으로 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뒤로 가는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moon-walk) 댄스를 즐겼다”며 평가절하했다.
 
4일 안 후보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박 시장은 19세기 서울성곽을 복원하고 20세기 도시를 재생하느라 21세기 미래에 투자하지 않았다”며 “그래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서울은 존재감을 상실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박 시장이 한 번 더 4년을 하면 서울은 회생이 불가능할 것 같아 제가 이제는 쉬도록 해주려 한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또 “위대한 서울시민은 지방선거에서 늘 야당을 지지했다. 시민이 견제와 균형의 민주주의 원리를 잘 지켜내고 있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북미정상회담의 핵심 쟁점인 한반도 비핵화 논의와 관련해서는 “핵 동결이 아닌 핵 폐기를해야 한다.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한미동맹 두 가지가 포기할 수 없는 핵심요소”라며 “평화협정이 체결되더라도, 주한미군은 앞으로 상당 기간 주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특히 “비핵화 합의 이행 과정에서 대한민국이 부담해야 할 비용이 상당할 것”이라며 “(그런 맥락에서) 아직은 샴페인을 터뜨릴 때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