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최저임금 통계 부실 논란에 "근로소득자 말한 것…크게 봐달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홍장표 경제수석의 최저임금 인상 관련 브리핑을 두고 야권에서 '부실 통계'라는 지적이 제기된 것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국가재정전략회의 때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인 효과가 90%"라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홍장표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은 3일 문 대통령의 발언의 근거로 '근로자 외 가구(근로소득자가 아닌 무직자·자영업자 등이 가구주인 가구)'를 제외한 근로소득 가구의 개인별 소득을 분석한 국책연구기관의 자료를 제시했다.  
 
그러자 야권에서는 "최저임금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의 소득감소 등은 고려하지 않고 정부에 유리한 통계를 근거로 삼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4일 "홍 수석이 발표한 내용에 대해 야권의 반응을 살펴봤다"며 운을 뗐다.
 
김 대변인은 "우선 신문을 보면 '영세자영업자의 소득 감소는 설명하지 못했다'고 제목을 달았는데, 문 대통령이 하신 말씀은 처음부터 전체 가구나 전체 국민을 상대로 한 얘기가 아니었다"며 "처음부터 근로자 가구의 90%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그대로 옮겼다.  
 
당시 문 대통령은 "통계를 보면 고용시장 내 고용된 근로자 임금이 다 늘었다. 특히 저임금 근로자의 임금이 크게 늘었다"며 "비근로자의 소득감소, 영세자영업자 등에 따른 문제는 대책을 마련해야 하지만, 이건 별개의 문제다.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 증가의 긍정적 효과를 충분히 자신 있게 설명해야 한다. 긍정적 효과가 90%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돼 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근로자 가구와 비근로자 가구를 분명히 나눠서, 근로 가구에 대해 90%가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말씀하셨다는 점을 다시 설명해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조금 더 크게 봐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경제성장률이 2%대였고, 그래서 저성장과 저고용으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잃었다고 했다. 그러다 이제 3%대로 회복하는 중"이라며 "여전히 미흡하고 국민이 체감하기까지는 아직 부족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제 시작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