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추미애 제주, 유승민 노원으로... 홍준표는 당사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 참석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선거 지원 유세 대신 '한국 경제가 총체적 위기'라며 경제 챙기기에 나섰다.
홍 대표는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건설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를 열었다.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 대표는 이날 지방 선거에 관한 직접적인 언급 없이 주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기만 했다.
회의 내내 홍 대표의 표정은 어두웠고 간간이 수첩을 꺼내 메모만 했다.
 
홍준표 당 대표가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준표 당 대표가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 출근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 출근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홍 대표는 지난 3일 "일부 광역 후보가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며 "이번 선거는 문·홍 대결이 아니라 지방행정을 누가 잘할 수 있느냐 하는 지방선거"라고 전하며 자신은 이제부터 유세에 나서지 않겠다고 페이스북에 밝혔다.
 
홍준표 당대표가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홍준표 당대표가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회의 도중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방선거 지원 유세 포기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회의 도중 뭔가를 생각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를 두고 민주당에서는 "최근 한국당 후보들이 홍 대표의 방문에 손사래를 치는 '홍준표 패싱'이 노골적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공식 선거운동 시작된 이후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 이철우 경북지사 후보들은 홍 대표와 따로 움직였다.
후보들이 노골적으로 홍 대표를 피했다.
후보자들이 홍 대표의 유세 현장 방문을 꺼리는 이른바 '홍준표 패싱' 현상이 드러난 것이다.
이런 우려 속에 홍 대표는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 프레임'으로 하자는 후보들의 의견을 결국 받아들여 지역 유세에 나서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이로써 사실상 선거 유세장에서 홍 대표를 볼 수 없게 됐다.  
4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미애 대표와 문대림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4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미애 대표와 문대림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와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4일 서울 노원구 마들역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와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4일 서울 노원구 마들역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주를 방문해 문대림 후보의 유세를,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노원구를 방문해 이준석 후보의 유세활동을 지원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