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책 선물에 답례하라"며 교민여성에 입맞춤한 두테르테

방한중인 두테르테, 교민행사서 책선물 대가로 여성에게 키스 [사진 필리핀스타 캡처]

방한중인 두테르테, 교민행사서 책선물 대가로 여성에게 키스 [사진 필리핀스타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 중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국 교민행사에서 한 여성에게 책을 선물하는 대가라며 입술에 키스해 필리핀에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방한 행사서 물의일으켜 구설

 
4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오후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자국 교민을 만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두테르테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갑자기 “키스해주면 책 한권을 선물하겠다”며 “남자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두테르테 대통령은 청중 가운데 있는 한 여성을 향해 “키스로 답례해야 한다”며 “입맞춤할 준비가 돼 있느냐”고 물었다. 그리고 이 여성이 연단으로 나오자 팔뚝을 잡고 입술에 키스한 뒤 책 한 권을 선물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선물한 이 책은 ‘필리핀 가톨릭 교회에서의 섹스, 정치, 돈’이라는 부제가 붙은 ‘비밀의 제단’이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참석자들에게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려고 한 수법일 뿐”이라며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장면이 현지 TV를 통해 중계되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두테르테를 비난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돌출행동을 비난하는 글 [사진 트위터 캡처]

두테르테 대통령의 돌출행동을 비난하는 글 [사진 트위터 캡처]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두테르테 대통령이 한국에서 한 필리핀 여성의 입술에 키스했다”며 “이날 본 것 중에 가장 역겨웠다”고 말했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여성 비하 발언으로 수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비즈니스 포럼 연설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IS가 조직원을 모집할 때 “순교하면 천국에서 처녀 42명으로 보상받는다고 꼬드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우리나라에 오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도 그걸 유혹으로 던질 수 있다면, 그게 진실이라면, 나는 천국이 아니라 이곳에 그 처녀들을 준비해 두고 싶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016년 대선을 한 달 앞둔 유세에서도 1989년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했던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발생한 교도소 폭동 사건을 언급하며 “수감자들은 모든 여성을 성폭행했고, 그중에는 호주 선교사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녀의 얼굴을 봤을 때 나는 안타까움을 느꼈다”며 “그녀는 정말 아름다웠고, 나는 시장이 먼저 해야 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