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지 말라니"···홍준표 '패싱' 논란속 지원유세 취소

6ㆍ13 지방선거를 9일 앞둔 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원 유세를 멈췄다. 홍 대표는 이날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기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선 “한국당 후보들의 ‘홍준표 패싱’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ㆍ충남ㆍ울산ㆍ경기에서 ‘패싱’ 현상
‘홍준표 패싱’ 논란이 시작된 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다. 이날 홍 대표는 한국당 서병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와 맞붙은 부산을 첫 지원 유세 일정으로 잡았다. 그러나 현장에는 서 후보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홍 대표는 “서병수 시장은 다른 데 간 모양이죠?”라는 말을 남겨야 했다.
 
같은 날 찾은 충남에서도 이인제 충남지사 후보는 홍 대표 지원 유세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또 이튿날인 1일 울산과 2일 경기 지원 유세에서도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와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동선을 달리하며 홍 대표와 마주치지 않았다. 각 후보는 “사전 일정이 있었다”고 ‘패싱’이 아니라고 했지만, 당 대표를 서로 모셔오려는 일반적인 선거 국면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다.
 
◇믿었던 대구마저…
홍 대표는 결국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원 유세 중단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3일과 4일 예정됐던 충북ㆍ강원ㆍ서울ㆍ경기 선거 지원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5일로 예정된 대구와 부산 지원 유세 일정은 취소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보수 텃밭(대구·부산)에서는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비쳤다. 그러나 이 일정도 이날 오전 취소됐다. 한국당 관계자는 “5일로 예정된 대구와 부산 지원 유세는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었다가 안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의 지원 유세가 선거에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당 관계자들의 만류가 있었다고 한다.
 
실제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 소속된 한 의원은 “최근 상황을 보면 대구 선거도 쉽지 않아 보인다”며 “리스크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를 지역구로 둔 한 의원 역시 대구 선거 전망을 낙관하지 못하며 “대구에서 홍 대표 오지 말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다.  
 
◇“선거 프레임 전환”vs“문제의 본질 깨달아야”
홍 대표 지원 유세 중단과 관련해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선거가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가 아니라 정당투표로 흐르고 있다”며 “우리 후보들의 역량이 민주당 후보들보다 훨씬 낫기 때문에 최대한 그 이점을 살리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지지율이 앞서는 상황에서는 ‘당 대 당’ 구도보다는 ‘인물 대 인물’ 대결을 부각하겠다는 설명이다.
 

반면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공당의 대표가 치열한 선거전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한국 정치사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일”이라며 “진짜 홍 대표의 문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막말과 저주 공세다. 지금이라도 문제의 본질을 깨닫고 제대로 방향을 설정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