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경필 "이재명 벽보만 2장에 이어 이재명 공보물만 2장…선관위, 사과하라"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측이 공개한 사진. '화성 2동탄 A아파트 주민 제보'라고 적혀있다. [사진 남경필 캠프 제공]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측이 공개한 사진. '화성 2동탄 A아파트 주민 제보'라고 적혀있다. [사진 남경필 캠프 제공]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캠프가 이번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보물만 두 장 넣었다고 주장했다.  

 
남 후보 캠프의 김우식 대변인은 4일 보도자료를 내고 "남 후보 벽보가 빠진 자리에 이재명 후보 벽보를 연달아 붙인 사건에 이어 또다시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번에는 책자형 선거공보 우편물에 남경필 후보의 공보물은 누락되고 이재명 후보의 공보물은 두 장이 들어갔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세 번, 네 번 반복되는 실수는 실수가 아니다"며 "특정 후보를 어떻게든 도와 보려는 명백한 고의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남경필 캠프 측은 "경기도 선관위의 이해 못 할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이어 "선관위는 즉각 경위를 조사해 도민 앞에 진상을 밝히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지방선거에 앞서 선관위는 각 지역의 해당 후보, 광역자치단체장, 시·도 의원, 교육감 후보 등의 공보물을 유권자에게 발송한다. 남 캠프가 이날 공개한 사진에는 남 후보의 공보물을 대신 이 후보의 공보물이 한장 더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공보 전단이 펼쳐져 있다.
 
[사진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캠프]

[사진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 캠프]

관련기사
지난 2일 남경필 캠프 측은 남 후보의 선거 벽보 없이 이 후보의 선거 벽보가 대신 붙어 있는 사진과, 기호 2번인 남 후보의 벽보와 기호 3번인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의 벽보가 뒤바뀐 사진을 공개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