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판문점 선언 ‘완전한 비핵화’ 남북한 영문 표현이 다르다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이 발표한 판문점선언 속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내용과 관련, 북한이 영문으로는 ‘비핵지대(nuclear-free zone)’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고 일본의 도쿄신문이 4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에 서명한 뒤 포옹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에 서명한 뒤 포옹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반도 전문가인 오쿠조노 히데키(奧園秀樹) 시즈오카(靜岡)현립대 교수의 분석을 토대로 한 기사에서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조선중앙통신등을 통한 영문번역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를 비핵지대로 전환한다(turning the Korean Peninsula a nuclear-free zone through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는 표현을 썼다.  
 
이는 '핵 없는 한반도(nuclear-free Korean Peninsula)’라는 한국 정부의 영문 표현과는 차이가 있다고 오쿠조노 교수는 지적했다.  
 
오쿠조노 교수는 북한이 ‘지대(zone)’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과 관련 “미국 등 핵 보유국으로부터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핵무기로 북한을 위협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까지 처럼 자신들만 일방적으로 핵을 포기하는 식의 협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도 반영돼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핵 우산 등을 염두에 두고 한반도 비핵지대라는 표현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쿄신문은 “미국은 1991년 주한미군을 포함한 모든 전술핵 철폐를 발표했지만 북한은 아직도 계속 의문을 품고 있다”며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핵 우산을 안보상의 위협으로 간주하고, 한·미 군사훈련 등에 핵 탑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가 등장할 때마다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