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준석 "한국당, 안철수 조롱하려 강연재 출마시켜"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와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4일 서울 노원구 마들역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와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공동대표가 4일 서울 노원구 마들역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는 3일 강연재 자유한국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과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공개된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강 후보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를 조롱하기 위해 내보낸 후보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정략적 후보에 대해서는 단일화 검토 자체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단일화에 대해서는 “지향점이 유사해 유권자층을 서로 흡수해가자는 취지에서는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노원구병 국회의원 후보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소위 막걸리 정치를 해온 인물”이라며 “김 후보가 노원구청장이던 당시 재정자립도가 꼴찌를 기록하는 등 핵심 지표들이 안 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본인의 업적을 강조하는 것은 의외”라고 꼬집었다.  
 
그는 “부동층 표심이 마지막에 움직일 것”이라며 당선을 예감하기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