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52시간 먹구름’ 일손 달리고 소득은 줄고

전북 익산에 본사와 공장을 둔 국내 닭고기 생산 1위 기업 하림. 7월 1일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로제’를 지키면서도 지금의 생산량을 유지하려면 생산직을 200명가량 늘려야 한다. 이를 위해 약 40㎞ 떨어진 전주·완주까지 직원을 구하러 다니지만 성과는 신통찮다.
 

새 근로제 시행 한달 앞으로
지방 기업 “추가 고용? 사람이 안 와”
직원은 월급 평균 38만원 줄어 불만

하림 관계자는 "다소 외진 지역에 공장을 둔 기업들은 모두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7~8월엔 방학을 맞은 아르바이트생으로 버텨볼 계획이지만 그 이후엔 대책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기존 직원의 걱정도 크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각종 수당이 줄면서 5년 차 직원의 평균 월급이 320만원에서 280만원으로 줄기 때문이다.  
 
국회예산정책처는 기존 초과근무 근로자는 월 임금이 평균 11.5%(37만7000원)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관련기사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산업계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근로시간이 주는 만큼 고용을 늘리자는 게 제도 시행의 취지지만 하림처럼 고용을 늘리기가 쉽지 않아서다.
 
연쇄 파장도 예상된다. 추가 고용 인력에 대한 임금 일부를 고용보험기금에서 충당하면서 고용보험료가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이는 근로자와 기업의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돈이다.
 
일부에선 ‘노노 갈등’ 조짐도 보인다. 집배원의 토요근무 폐지를 준비하자 우체국 위탁택배 근로자들이 일감 증가를 우려하며 시위에 나선 게 대표적이다.
 
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업종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보완책이 동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