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단판 승부

<결승 3국> ●탕웨이싱 9단 ○구쯔하오 9단  
 
1보(1~18)=결승 최종국이 열린 지난해 12월 7일 경기도 일산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엔 새벽 부터 함박눈이 내렸다. 두 선수는 소복하게 쌓여있는 눈을 조심스럽게 밟으며 대국장으로 향했다. 이 한판으로 타이틀 홀더가 탄생하게 된다. 눈으로 하얗게 뒤덮인 새로운 세상에 승자로 기록될 선수는 누구일까.
 
기보

기보

이미 끝난 두차례 결승전 승부는 역전의 연속이었다. 결승 1국에선 탕웨이싱 9단이 흑번으로 역전승, 2국에선 구쯔하오 9단이 흑번으로 역전승을 이뤄냈다. 공평하게 승패를 주고받았지만, 최종국에선 탕웨이싱 9단의 부담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자신의 실수로 인해 승부가 연장된거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결승 2국에서 탕웨이싱 9단은 승리를 눈앞에 두고, 관전자의 눈을 의심하게 하는 큰 실수를 저질렀다. 품 안으로 들어온 줄 알았던 삼성화재배 우승컵이 날아갈 위기에 처한 것이다. 결승은 3일 연속 대회가 치러지기 때문에 전날 대국이 다음 날 승부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탕웨이싱 9단이 패배의 충격을 얼마나 잘 추슬렀느냐가 이번 승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참고도

참고도

최종국도 초반은 얌전하게 흘러가고 있다. 두 선수는 결승전 내내 초반에는 무난하게 판을 짜다가 중반부터 격정적으로 부딪히는 바둑을 보여주고 있다. 흑은 좌하귀에 걸친 다음 15로 낮게 세 칸 벌렸는데, '참고도' 흑1로 4선을 향하는 적극적인 수법도 가능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